사장으로 산다는 것 - 서광원 책이야기












책을 다 읽고 겉표지를 유심히 봤다. 참 인상적인 겉표지다. 
홀로 등상하는 모습은 외로운 사장을 잘 표현하고 있는 것 같다.
이 책은 전반적으로 리더의 자리를 알려주기 위한 글이 많다.
이 책을 읽음으로써 사장의 마음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었다고 생각된다.
그러나 사장이란 자리를 이해시켜주고는 있지만 직접 사장이 되지 않는한 절대로 
사장의 마음을 느끼지는 못할 것 같다. 
가족의 가장으로써 가족을 걱정하는 마음이 조금은 비슷하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해본다.
저자 또한 엄청 많은 리더와 이야기를 하고 인터뷰를 했지만 직접 사장이 되지 않았을때까지는
사장의 마음을 진정 느끼지 못 했다고 한다. 결국 직접 경험을 해봐야 알 수 밖에 없는 것 같다.
또한 이 책은 리더들의 삶이 결코 쉬운 삶이 아니란 것을 전반적으로 보여준다.
아랫사람이 해내기를 기다릴 수 있는 여유가 있어야 하며,
중요한 결정을 어떨때는 직감적으로 해야 할 수도있어야 하며,
미래에 대한 회사의 방향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.
리더는 외롭지만 도전적인 자리같다.
이런 리더의 덕목들이 책에 여기저기 나와있는데
이런 부분들을 이해하면 리더를 바라보는 시야가 생길 것이고 리더의 마음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